트렌드 이야기
성탄절 유래 및 크리스마스 이야기


오늘은 크리스마스입니다. 왠지 모르게 설레고 행복해지고 즐거워지는 날인 것 같아요. 오늘 다들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신가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의 유래도 한번 알아보면 좋겠죠? 유래도 알고 즐거운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마음껏 즐기는 하루 되시길 바랄게요. 



크리스마스 유래 


12월 25일 오늘 크리스마스는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기념일입니다. 초기 그리스도인들 사이에서는 성탄절이란 절기는 존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복음이 로마에 전파되고 혹독한 핍박의 시기를 보낸 이후 국가적으로 종교가 인정받았을 때부터 교회에서는 그리스도의 가르침만을 따르겠다는 절대적인 신앙이 아닌, 국가 또는 이교도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연합하고자 하는 추세를 보이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리스도는 로마 다신교의 상징, 사상들을 받아 들였는데 그 중 한가지가 바로 로마 태양신교의 태양신 탄생일이었던 12월 25일을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바꿔 기념일로 기념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크리스마스는 영어로 그리스도(Christ)의 미사(mass)의 의미입니다. <x-MAS>라고 쓰는 경우는 X는 그리스어의 그리스도(크리스토스) XPIΣTOΣ의 첫 글자를 이용한 방법이라고 보시면 돼요. 프랑스에서는 노엘(Noël), 이탈리아에서는 나탈레(Natale), 독일에서는 바이나흐텐(Weihnachten)이라고 한답니다. 또한 12월 25일을 <크리스마스라고 하며, 그 전야를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하고 있어요.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하면 떠오르는 것, 어떤 것이 있나요? 저는 산타클로스와 트리가 생각이 나네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위해 트리를 사서 꾸며놓는 분들 계실 것 같은데요. 트리의 경우 16세기, 17세기부터 유럽에서 로마 가톨릭이 쇄신을 요구하면서 독일 종교개혁을 이끌어낸 마르틴 루터를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루터는 크리스마스 이브 밤, 숲 속을 산책하다 어둡던 숲이 갑자기 등분을 켜놓은 것처럼 밝아지는 경험을 했다고 합니다. 이후 루터는 전나무를 집으로 가져가 솜과 리본, 촛불 등을 이용하여 나무를 장식하였다고 합니다. 이 것이 크리스마스 트리의 시작입니다. 


 

산타클로스 유래


트리에 이어 크리스마스하면 산타클로스를 빼놓을 수 없지요. 산타클로스의 유래를 알고 계신가요? 이미 알고 계신 분들도 있겠지만 다시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릴 적 울면 산타할아버지가 선물을 안 준다는 동요를 부르던 기억이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머리맡에 양말을 걸어놓고 자면 다음날 산타가 선물을 놓고 간다는 말도 있었지요. 크리스마스 이브에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 준다는 전설로 어린이들에게는 아주 친숙한 이름이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어릴 적 온전히 산타클로스의 존재를 믿었던 사실이 새삼 귀엽게도 느껴집니다. 아직도 그 전설이 어린이들 사이에서는 통하고 있을 수도 있겠지만요. 


 

산타클로스라는 말은 270년 소아시아 지방 리키아의 파타라시에서 출생한 세인트(성) 니콜라스의 이름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성 니콜라스는 자선심이 지극히 많았던 사람으로 후에 미라의 대주교가 되어, 남몰래 많은 선행을 베풀었는데요. 그의 생전의 이런 자선행위에서 유래하여 산타클로스 이야기가 생겨났다고 합니다. 그의 이름은 라틴어로 상투스 니콜라우스인데, 네덜란드 사람들은 산 니콜라우스라고 불렀고 아메리카 신대륙이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은 산테 클라스라고 불렀다고 해요. 그래서 이 발음이 미국어화되어 19세기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산타클로스라는 이름까지 변하게 되었지요. 


복장의 경우 원래는 검정색 옷을 입었는데요. 빨간색 산타의 복장은 1931년 미국의 해돈 선드블롬이 코카콜라 광고에서 그린 그림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겨울에도 콜라를 많이 팔기 위해 코카콜라가 만들어낸 광고모델이기도 하지요. 빨간 옷은 코카콜라의 상표 색, 흰 수염은 콜라 거품을 상징합니다. 또, 미국 카피라이터 로버트 메이가 백화점 광고를 위해 만든 빨간코 루돌프까지 생기면서 크리스마스하면 떠오르는 산타클로스와, 빨간코 루돌프가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사람으로 인식된 것입니다. 


 

크리스마스의 다양한 유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현재의 크리스마스는 행복이고, 기쁨이고 즐거움이고 사랑이기도 합니다. 가족들과의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연인과의 사랑을 나눌 수 있는 행복한 날이기도 하지요. 비록 모든 이들이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아 종교적 차원에서 어떤 견해를 가지고 있을 지는 감히 짐작할 순 없을 듯 합니다. 하지만 모든 이들에게 왠지 모를 설렘을 주는 날이 된 것 같네요. 오늘은 가족들과 사랑하는 연인과, 그리고 기독교인이라면 교회에서 축하의 장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시길 바랍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D 


2015.12.25 07:00